배우 김지수 영화 인터뷰 도중 취소…"술이 안 깬 것 같다."
배우 김지수 영화 인터뷰 도중 취소…"술이 안 깬 것 같다."
  • 설은주 기자
  • 승인 2018.10.1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무엑터스
사진=나무엑터스

배우 김지수가 17일 오전에 영화 '완벽한 타인' 라운드 인터뷰를 가졌다. 인터뷰에 김지수는 40분 넘은 시각에 도착했지만 소속사 측은 매니저와의 연락 문제로 늦어졌다며 양해를 구했다.

카페에 도착한 김지수는 10여 명의 기자들 앞에서 모자를 푹 눌러쓴 채 "늦어서 죄송합니다"라는 사과를 했다.

영화에 대한 인터뷰가 진행되는 도중에 김지수는 혀가 꼬인 채로 고개를 숙인채 대화를 이어갔고, 한 취재진이 "술이 안 깨신 것 같다"고 말하자 "네, 술이 약간 안깬 것 같다."며 "하지만 괜찮다. 답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취재진과 약간의 신경전이 일어나자 소속사 직원에 의해 이끌려 나갔고 이후에 소속사 측은  "어제 새벽 3시 정도까지 영화 관계자 회식을 했다. 오랜만에 술을 마셔서 숙취가 심한 것 같다"라며 해명했다.

이날 김지수의 영화 인터뷰는 전부 취소됐다.

한편 이탈리아 영화 '퍼펙트 스트레인지'를 원작으로 한 영화 '완벽한 타인'은 오는 10월 31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