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잘못된 회계 관행 반복되지 않도록 회계절차 기준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잘못된 회계 관행 반복되지 않도록 회계절차 기준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12.0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이 의정활동비 이중청구 논란과 관련해 회계처리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유 총장은 “국회의원 정책자료 발간비 및 발송료의 회계처리 오류로 인한 이중청구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계처리 기준을 더욱 엄격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이 의정보고서 또는 정책자료집을 발간하거나 우편으로 발송하는 경우 국회사무처에서 해당 비용을 지원받아 지출한다. 편의상 국회의원 후원금 지출계좌에서 먼저 사용하고 나중에 보전을 받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회계절차 오류와 관련해 이중청구가 논란이 됐다.

유 총장은 이와 관련 “사무처에서 지원받은 의정활동 비용을 후원금지출계좌 입출금 절차를 거치지 않고 사용한 것이지 영수증 이중청구는 아니다”라고 했다. 또한 “앞으로 잘못된 회계 관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회계절차 기준을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