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범군민대책위, 군위원 주민소환 추진 나서
예천군 범군민대책위, 군위원 주민소환 추진 나서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4.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례대표 1명 제외한 8명 주민소환 대상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예천군 명예회복 범군민대책위원회(대책위)는 19일 성명서를 내고 군의원 전원 사퇴를 요구하며 주민소환 추진에 나섰다.

대책위는 작년 12월 공무국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하는 등 물의를 일으켜 제명처분을 받은 박종철, 권도식 전 군의원이 법원에 제명처분 취소 소송을 내는 등 군의회의 셀프징계가 아무런 결과가 없는 원점으로 돌아갔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후 예천군 의원 모두가 물의를 일으킨 사건과 이후 징계 축소에 책임이 있다며 비례대표 1명을 제외한 8명을 주민소환 대상으로 삼고,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대책위는 “예천 명예와 자존을 되찾고 지방자치를 한 단계 끌어올리려는 과업에 군민과 출향인도 적극 동참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예천군의회는 이날 열린 임시회에서 이형식 의원이 낸 의장직 사퇴서를 수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