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스마트폰 생산 중단 선언
LG전자, 국내 스마트폰 생산 중단 선언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4.2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생산라인은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 전략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LG전자는 올해 안에 경기도 평택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LG 하이퐁 캠퍼스로 통합이전하고, 평택 스마트폰 생산인력은 생활가전 생산공장으로 재배치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경기도 평택, 베트남, 브라질, 중국 등 4곳에서 스마트폰을 생산해왔다.

평택 공장 프리미엄폰 생산량이 연간 500만대로 알려진 만큼 베트남 하이퐁 스마트폰 공장의 생산량은 기존의 600만대에서 1100만대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조치는 적자에 허덕이는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의 비용 절감을 위해 선택했다. 작년 4분기까지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고, 누적 적자만 3조원을 넘겼다. 올해 1분기에도 적자가 예상된다. 생산라인 이전을 통해 LG전자는 중국 업체들의 가격 공세에 대응하고,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며 평택 사업장은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 전략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