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
여야 4당,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4.3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회의 통과 여부는 미지수
사진=더불어민주당
사진=더불어민주당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은 30일 새벽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및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했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은 최소 180일에서 최장 330일 이후에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여야 4당은 29일 밤에 사법개혁특위(사개특위)를 30일 새벽에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투표를 실시했다. 재적위원 18명 중 한국당(6명)을 제외한 12명이 찬성으로 의결정족수인 5분의 3(11명)을 충족했다.

이날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의 강한 반발 속에서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