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광주서 5·18 전야 행사 열려 추모분위기 고조
17일 광주서 5·18 전야 행사 열려 추모분위기 고조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5.1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단체 추모객도 희생자 넋 위로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5·18민중항쟁 제39주년 추모제가 17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됐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주관으로 열린 추모제는 전통졔례로 진행했고, 이춘식 유족회장, 이용섭 광주시장, 하유성 광주지방보훈청장 등이 참석했으며 희생자 제례, 추모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헌화·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정춘식 유족회장은 5·18 유가족을 대표한 인사말을 통해 “전두환은 학살 책임자로 법정에 세워져 단죄를 받았던 범죄자”라며 “전 씨나 지만원처럼 악의적 왜곡과 폄훼가 자행되는 만큼 5·18 진상규명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추모제가 마무리된 뒤 묘지에는 개인과 단체 추모객들이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한편 오후 6시30분에는 민주평화대행진으로 광주일고 사거리에서 금남로까지 책임자 처벌과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행진이 진행되며 오후 7시30분부터는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오늘을 밝히는 오월, 민주에서 평화로!’를 주제로 5·18 전야제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