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8 대표팀, 우승컵 발로 밟아 모욕 논란
한국 U-18 대표팀, 우승컵 발로 밟아 모욕 논란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5.30 15: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 선수답지 못한 행동으로 중국 들끓게 만들어
▲ 사진=웨이보
▲ 사진=웨이보

한국 18세 이하(U-18) 청소년 축구대표팀이 중국에서 열린 2019 판다컵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중국, 태국, 뉴질랜드 4개국이 참가한 이번 국제 대회에서 한국은 세 경기에서 9득점 1실점, 3전 전승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하지만, 우승의 기쁨은 잠시, 몰상식한 행동을 하며 큰 결례를 저질렀다.

중국을 상대로 한 최종전에서 3-0 완승을 거둔 한국은 우승 세레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우승 트로피에 발을 올리거나 심지어 소변을 보는 제스처까지 취하는 등 최악의 행동을 했다.

가뜩이나 안방에서 3경기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등 전패를 당했던 중국에게 이 모습이 웨이보 등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면서 여론이 폭발했다.

중국 판다컵 대회조직위원회와 청두축구협회가 한국선수단에 사과를 요구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김정수 U-18 대표팀 감독과 코치진, 선수단은 단체로 공개 사과에 나섰다. 울산 현대의 유소년 수비수 박규현이 대표로 편지를 읽으며 “큰 실수를 저질렀다. 모든 팬에게 사과한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종욱 2019-06-02 13:50:35
유럽 축구에서 '이브라보 비치' '라모스'등 세르비아, 스페인 선수들 전부 우승 컵에 발 올려 놓고 사진 찍엇다. 우승컵은 우승한 팀의 것이다. 백인 선수가 이랫으면 짱개들 개지라를 떨엇을까? 또 짱개 의견에 동조하여 잘한 젊은이 기를 꺾는 친중 사대주의자 꼰대들은 정신 상태 고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