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 대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에서 사퇴"
양현석 YG 대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에서 사퇴"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6.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진실 밝혀질 것으로 믿어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14일 YG 홈페이지에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에서 손을 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 대표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다"며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언론 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1996년 설립된 YG엔터테인먼트는 SM, JYP와 함께 3대 기획사로 불리면서 승승장구했지만, 빅뱅 지드래곤, 탑 등 소속 가수의 약물 사용 의혹을 꾸준히 받고 있었다. 특히,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버닝썬 사태에 휘말리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양 대표가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비아이 마약 의혹은 물론 YG외압과 경찰 유착 여부를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밝히면서 필요 시 양 대표를 조사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