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계열사에 김치 95억원 강매한 이호전 전 태광 회장 고발
공정위, 계열사에 김치 95억원 강매한 이호전 전 태광 회장 고발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6.1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회장 일가, 33억원의 부당 이익 올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17일 태광그룹 소속 19개 계열사가 총수 일가의 개인회사인 휘슬링락CC로부터 김치를 고가에 구매하고, 또 다른 개인회사 메르뱅으로부터 대규모 와인을 구매하게 한 행위를 적발, 태광그룹 이호집 전 회장과 김기유 그룹 경영기획실장, 태광산업과 흥국생명 등 19개 계열사 법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한,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1억 8000만원을 부과했다.

조사결과 태광그룹 계열사는 2014년 상반기부터 2년 동안 그룹 계열 골프장인 휘슬링락CC가 공급한 김치 512t을 95억 5000만원에 구입했다. 김 실장은 일방적으로 김치 단가, 종류에 관계없이 10㎏에 19만원으로 결정하고, 계열사별 구매 수령까지 할당해 구매를 지시했다.

각 계열사는 이 김치를 직원 복리후생비나 판촉비 등으로 사들여 부서 별로 물량을 나눴고, 직원들에게는 급여 명목으로 택배를 통해 보냈다. 또한, 태광그룹 경영기획실은 또 총수일가가 100% 출자한 메르뱅을 통해 계열사에 46억원어치의 와인을 판매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이 전 회장 일가는 33억원의 부당 이익을 올렸다.

공정위는 "총수일가의 사익편취 제재에서 '합리적 고려나 비교 없는 상당한 규모의 거래' 조항을 적용한 것은 2013년 사익편취 규제 도입 이후 처음"이라며 "총수를 정점으로 한 일사불란한 지휘로 계열사를 동원한 사례를 적발한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