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뱅크 주인 자리 올라섰다
카카오, 카카오뱅크 주인 자리 올라섰다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07.2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주식보유한도 초과 보유’ 승인

 

카카오가 마침내 카카오뱅크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24일, 금융위원회는 카카오의 한국카카오은행 주식 한도 초과 보유 승인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보유하고 있는 카카오은행에 대한 지분을 현 18%에서 34%까지 늘려 최대주주가 되는 절차를 밝을 예정이다. 아울러 대주주였던 한국금융투자지주는 카카오에게 지분을 넘겨주고 2대 주주가 된다.

금융위는 카카오가 부채비율과 차입금 등 재무건전성 요건, 최근 5년간 금융 관련 법령 및 공정거래법 위반 전력 등 사회적 신용 요건, 정보통신업 영위 비중 요건 등을 모두 충족해 주식보유한도 초과 보유를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가 인터넷 은행 최대 주주로서 핀테크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면서 시장의 기대감도 커졌다.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출범한 카카오뱅크는 ‘비대면’, ‘공인인증서 없는 은행거래’ 등을 내세우며 젊은 고객들의 호응을 받았고, 이달 계좌 개설 고객수가 1000만명을 넘어섰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대표는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이용자분들의 사랑과 응원 덕분이며 전 세계적인 금융 혁신과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국회와 정부의 결정에도 감사를 표한다”며 “카카오는 카카오뱅크가 보여준 혁신과 변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카카오뱅크에 대한 기술 협력과 투자를 확대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