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뒤 전국 폭염위험↑…229곳 중 126곳 위험도 ‘높음’ 이상
10년 뒤 전국 폭염위험↑…229곳 중 126곳 위험도 ‘높음’ 이상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08.1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지자체별 현장 중심 지원으로 폭염 피해 최소화”
자료=환경부 제공
자료=환경부 제공

 

앞으로 10년간 전국의 폭염 위험이 과거보다 훨씬 커질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2021~2030년 ‘폭염 위험도’를 5단계로 평가한 결과 ‘폭염 위험도’가 기준년도(2001~2010년)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고 1일 밝혔다.

기후변화 시나리오 RCP4.5(온실가스 저감 정책이 상당히 실현되는 경우)를 적용해서 위해성(기온, 습도 등), 노출성(인구,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 취약성(도시화, 지역내총생산, 의료인프라 등) 24개 지표에 가중치를 부여해 등급을 매겼다. 

‘폭염’은 보통 일 최고기온이 33℃이상인 때를 말하고, 폭염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가 발령된다.

분석결과 2021~2030년 ‘폭염 위험도’는 기준 연도인 2001~2010년에 비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폭염 위험도 ‘매우 높음’ 지역은 19곳에서 48곳으로 늘어난다. 서울의 강서·동대문·동작·양천구, 부산의 동·영도·중구, 대구의 남·달서·동·서·중구, 광주의 광산·남·동·서·북구를 비롯해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의 지자체들이 포함됐다. 전남이 13곳이나 포함돼 가장 많았다.

‘높음’ 지역은 50곳에서 78곳으로 늘어났다. ‘낮음’ 지역은 64곳에서 32곳, ‘매우 낮음’ 지역은 16곳에서 6곳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전반적으로 229곳 중에 이전과 폭염위험도가 동일한 지자체는 95곳이었으며, 한 등급 오른 곳은 130곳에 달했다. 

평균 폭염일수는 1980년대 8.2일에서 2010년대 들어 12.3일로 늘었으며, 온열질환자수는 연평균 1132명(사망 11명)에서 지난해 4526명(사망 48명)으로 2011년 집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구 온난화로 기온이 상승하고, 65세 이상 인구와 독거노인 비율 등이 높아지면서 위험도가 상승했다. 

도시화로 숲이 사라지는 것도 위험을 높였다. 지역별로는 기온이 높은 남부지방의 위험도가 높았고, 기온이 상대적으로 낮은 강원 지역의 위험이 덜했다.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일상화되는 폭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지자체의 폭염대응력을 높이면서 민감계층이 당장 폭염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단기적 지원을 병행해야 한다”면서 “지자체 대상 폭염 대응 시설 컨설팅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