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7일 서해안 상륙…큰 피해 우려
태풍 링링, 7일 서해안 상륙…큰 피해 우려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9.0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력과 영향 더 강해지고 커져
▲ 사진=기상청
▲ 사진=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에서 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 98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104㎞(초속 29m)에 달한다. 강풍 반경은 270㎞.

기상청은 링링이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세력이 강해졌고, 이동 속도도 빨라지면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해상을 지나 토요일인 7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서쪽 약 80㎞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은 서울, 인천과 가까운 서해안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향후 태풍의 세력과 영향은 더 강해지고 커질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서쪽 지방과 도서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어 심각한 물적·인명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