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어 김문수도 삭발 단행…자한당 릴레이 '삭발'
황교안 이어 김문수도 삭발 단행…자한당 릴레이 '삭발'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09.1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한 야당 인사들의 릴레이 삭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17일 삭발을 감행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김 전 지사는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김문수 삭발. 오늘 9월 17일 화요일 오전 11시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삭발합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삭발식은 지난 10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시작으로 11일 박인숙 자한당 의원·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을 거쳐 황 대표도 지난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현장에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함께 했다.

황 대표는 삭발 후 “조국 장관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아라”고 말한 바 있다. 황 대표는 “힘을 합치는 게 중요하다”며 야권의 투쟁을 독려했다.

이 가운데 류여해 전 자한당 최고위원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삭발을 요구하기도 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나경원 대표 삭발의 시간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릴레이 삭발 시작인건가”라면서 “당신의 진정성을 보고싶다”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에 이어 김 전 지사도 삭발에 동참하면서 자유한국당 인사들의 삭발식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