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계좌도 ‘한눈에’…全금융권 계좌통합서비스 시행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5 12:41:13
  • -
  • +
  • 인쇄

보유계좌를 한 번에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인 ‘내계좌 한눈에’ 서비스에 26일부터 증권사도 포함된다.


금융감독원은 26일 오전 9시부터 22개 증권사에서 ‘내계좌 한눈에’를 이용할 수 있다고 25일 밝혔다.


‘내계좌 한눈에’는 본인 명의의 계좌정보를 한 번에 일괄 조회하고 소액·비활동성 계좌는 정리도 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통해 3년여간 709만명이 계좌잔액을 확인하고서 922만개 소액 계좌를 해지하고 945억원을 찾아갔다.


금감원은 6월 말 기준 22개 증권사의 소액·비활동성 계좌는 약 4000만개이며 잔액(예수금)이 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서비스는 금융결제원 금융공동망의 계좌정보통합관리업무에 참여하는 증권사 22곳에서 주식, 펀드를 거래하는 만 19세 이상 내국인들의 본인 명의 모든 계좌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지난 2016년 12월 은행에서 시작한 서비스를 비로소 증권사들도 약 3년 만에 도입하게 됐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본인 명의 계좌 수 등 요약정보와 개별 계좌에 대한 상세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소액·비활동성 계좌 중 주식·펀드 등이 없고 예수금만 있는 계좌는 해지 후 다른 활동성 계좌로 잔고를 옮길 수 있다.


연금저축 등 세제혜택 상품계좌나 펀드 등 투자재산 연계계좌는 최근 거래가 없어도 활동성 계좌로 분류돼 계좌 해지가 제한된다.


고객은 본인 명의의 은행·증권사 수시입출금식 계좌로 잔액을 이전하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하는 방법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