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미탁'…개천절에 한반도 상륙
제18호 태풍 '미탁'…개천절에 한반도 상륙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09.30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기상청 제공
자료=기상청 제공

17호 태풍 타파가 지나간 지 일주일 만에 제18호 태풍 ‘미탁’이 개천절인 10월 3일 전남 서해안에 상륙해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은 30일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410km 해상에서 시속 16km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 오후 9시쯤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190㎞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간 강도의 중형급인 ‘미탁’은 이 무렵 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음 날인 1일 오후 3시쯤 중국 상하이 남쪽 약 400km 부근 해상에서 머물다가 2일 오전 3시쯤에는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11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개천절인 3일 오전 3시쯤 전남 목포 남쪽 약 10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와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남부지방은 물론 중부지방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태풍은 점차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해 제주도 남쪽해상으로 접근할 때까지도 강도를 유지하면서 제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한 세력을 보여 전국이 강한 비바람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미탁'이 대만이나 중국 해안을 거쳐 오면서 지면과 마찰로 약하고 느려질 가능성이 있어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