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 남성, 27일만 국내 송환
'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 남성, 27일만 국내 송환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10.14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지난달 경남 창원에서 초등학생을 차로 치고 달아나는 등 '뺑소니' 사고를 낸 뒤 본국으로 달아났던 카자흐스탄인이 도피 27일 만에 국내로 송환됐다.

경찰청은 14일 오전 7시50분경 카자흐스탄 국적 A씨(20)가 인천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A씨는 도주치상(특정범죄가중처벌법위반) 혐의가 적용돼 경남진해경찰서로 인계됐다.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3시 30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건너던 초등학생 B군을 승용차로 치고 달아난 혐의(특가법상 도주치상)를 받는다.

B군은 사고로 인해 뇌출형 등 중상을 입었고, A씨는 사고 이튿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해 우즈베키스탄을 거쳐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갔다.

이와 관련, 불법체류자인 A씨는 운전면허조차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사고 차량이 대포 차량으로 신원 확인에 시간이 지체되는 바람에 A씨는 출국 정지 전에 한국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A씨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은 경찰은 카자흐스탄 인터폴을 통해 그의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또 법무부 협조로 카자흐스탄 당국에 범죄인 인도를 요청하는 한편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 등을 통해 자진 입국을 설득해왔다.

부담을 느낀 A씨는 카자흐스탄 인터폴에 범죄 사실을 시인하고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자신의 도피를 도운 친누나가 불법체류 등 혐의로 강제 출국 전 출입국당국에서 보호조치 중이란 사실도 영향을 미쳤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청은 카자흐스탄에 호송팀을 급파해 한국 국적기에 탑승한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들어온 A씨는 경남 진해경찰서로 신병이 넘겨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과 카자흐스탄 인터폴과의 긴밀한 협력이 피의자 송환의 밑바탕이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의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국외 도피 사범 추적 및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