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본입찰' 시작…새 주인 누구?
아시아나, '본입찰' 시작…새 주인 누구?
  • 홍현채 기자
  • 승인 2019.11.0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경·HDC현대, '유력 인수후보'…'SK·GS' 참여 관심↑
사진=아시아나 제공
사진=아시아나 제공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 찾기에 돌입했다.

7일 금호산업은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과 함께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본입찰을 진행한다. 본입찰 서류 마감은 오후 2시로 알려졌다.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유력 인수 후보로 떠올랐다. 사모펀드 KCGI가 어떤 전략적투자자(SI)를 구했을지와 SK와 GS 등 유력 대기업이 참여할지 등에도 관심이 쏠린다.

금호산업은 본입찰 서류를 받으면 1∼2주간 심사를 거쳐 이달 중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다음 달까지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거쳐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매각은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를 함께 '통매각' 하는 게 원칙이며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 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본입찰 참여 기업은 구주·신주 매각가격과 향후 투자·경영계획 등을 써서 제출해야 한다. 금호산업은 미리 제시한 기준에 따라 이를 심사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지난 9월 금호산업이 진행한 예비입찰을 통해 '쇼트리스트'(적격 인수후보)에 오른 3곳은 ▲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 ▲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이다.

이번 본입찰이 유찰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채권단이 재매각을 추진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