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또'…개인정보 유출에 '과징금 18억 5200만원'
위메프 '또'…개인정보 유출에 '과징금 18억 5200만원'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11.2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프, 10억원 들여 개인정보 관리 자동화 시스템 도입 예정
위메프 사옥 사진=뉴시스
위메프 사옥 (사진=뉴시스)

지난 2017년 고객의 개인정보를 홈페이지에 무단 노출해 논란이 된 위메프가 2018년에도 고객 개인정보를 다른 이용자에게 노출하는 사고가 발생해 18억 520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됐다.

22일, 방송통신위원회는 22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열린 57차 전체 회의에서 고객 개인정보 보호조치를 위반한 위메프에 과징금 18억 5200만원과 과태료 1000만원, 시정명령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위메프는 지난해 11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간 ‘블랙프라이스데이’ 이벤트를 진행하던 중 로그인 매칭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로 인해 가입자 20명의 개인정보가 다른 가입자에게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위메프 측은 장비·컨설팅·인력 등에 24억원 이상의 투자를 단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단순한 내부 직원의 실수로 발생한 일이고, 규모도 20명 정도로 작았다”며 과징금을 부과받을 만한 사안은 아니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그러나 방통위는 위메프에서 지난 2017년 발생한 개인정보 노출 사고에 대해 과태료와 시정명령을 내렸는데도 1년도 지나지 않아 유사한 사고가 반복된 것에 대한 징벌적 성격도 고려해 과징금 부과를 의결했다.

위메프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10억 5000만원을 투자해 신규 솔루션을 들여와 개인정보 관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 2개 파트·1개 팀으로 구성된 개인정보 관리 담당 조직을 3개 팀으로 격상하고 인력도 기존 19명에서 25명으로 충원하는 등의 재발방지 대책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