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2심서도 징역 30년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2심서도 징역 30년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11.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30)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27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성수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김성수는 지난 6월 1심에서도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김성수 측은 "형이 무겁다"는 이유로, 검찰은 "형이 지나치게 가볍다"는 이유로 쌍방 항소했다.

재판부는 "사건 범행 동기와 수법, 그로 인한 피해 결과, 피해자 유족이 겪는 아픔을 고려해 김씨를 장기간 사회 격리해서 일반의 안전을 지킬 필요가 있다”며 “1심의 형량이 너무 무겁다는 양형 부당 항소는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1심의 양형 판단이 합리적 범위를 벗어났다고 보기 어려워 형이 가볍다는 검사의 항소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했다.

검찰은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결심 공판 당시 "사소한 시비를 이유로 피해자를 폭행하고 살해하는 등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렀다"며 "어느 면을 봐도 우리 사회에서 김씨를 영원히 추방해 법이 살아있음을 충분히 보여줘야 함에 의문이 없다"고 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과 말다툼 끝에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