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서울 16개 대학 정시 40% 확대…2023학년도부터 시행
교육부, 서울 16개 대학 정시 40% 확대…2023학년도부터 시행
  • 홍현채 기자
  • 승인 2019.11.28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교과활동 폐지하고 사회배려자 비율 10%까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으로 서울 16개 대학 입학에 있어 정시 선발 비율이 40% 확대될 예정이다.

28일,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이날 서울종합청사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로 대입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달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확대를 발표한 이후 38일 만에 나온 대입 정책이다.

자료=교육부 제공
자료=교육부 제공

 

서울대 등 서울소재 주요 16개 대학의 대입수능 정시 선발 비율이 2023학년도부터 40%로 높아진다.

대상 대학은 건국대·경희대·고려대·광운대·동국대·서강대·서울시립대·서울대·서울여대·성균관대·숙명여대·숭실대·연세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이다.

학생부종합전형 신뢰도 제고를 위해 비교과활동도 2022학년도부터 단계적으로 폐지된다. 사회적 배려층의 의무 선발 비율도 전체 정원의 10%까지 확대된다.

전국 대학들은 "정시 확대는 지역 간 대학 불균형을 강화하고, 대학의 자율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유 장관은 "이번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은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강화, 대입전형의 합리적 비율 조정, 사회통합전형 신설 등 세 가지가 핵심"이라며 "고교학점제에 부합하는 2028학년도 미래형 대입제도가 마련되기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하여, 교육현장이 안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5일 주요 13개 대학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고, 이틀 뒤인 7일에는 자사고·외고·국제고 일괄폐지 방안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