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 운영…인천공항·김해공항 출발 승객 대상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 운영…인천공항·김해공항 출발 승객 대상
  • 홍현채 기자
  • 승인 2019.12.0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내년 2월 29일까지 3개월 동안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대상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해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승객이다.

코트룸 서비스는 1인당 외투 한 벌을 최대 5일 동안 무료로 맡길 수 있는 서비스다. 5일이 경과하면 하루 2500원의 보관료가 부과된다.

인천공항의 경우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며 탑승수속 후 3층 H지역에 위치한 한진택배 접수처에서 탑승권을 보여주고 외투를 맡기면 된다. 보관된 외투 수령은 인천국제공항 1층 중앙에 위치한 한진택배 매장에서 가능하다.

김해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은 국제선 3층에 위치한 CJ대한통운에서 오전 5시 40분부터 항공기 운항 종료 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올해부터 인천공항 프리미엄 체크인 존을 이용하는 승객을 위해 3층 A지역에 코트룸 카운터를 별도로 운영해 소비자 편의를 도울 예정이다. 보관된 외투는 전문 업체에 위탁해 오염 및 변형되지 않도록 관리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추운 겨울 대한항공을 이용해 따뜻한 곳으로 여행가시는 손님이나 가볍게 여행을 떠나는 손님에게 적합한 혜택"이라고 전했다.

앞서 대한항공의 코트룸 서비스는 지난 2005년부터 시행해 주로 더운 지역으로 여행하는 승객들에게 겨울철 인기 있는 맞춤 서비스로 여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