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당직자 35명 전원 사퇴…"변화와 쇄신" 강조
자유한국당 당직자 35명 전원 사퇴…"변화와 쇄신" 강조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12.02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중앙당직자들이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

2일, 박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개혁과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사퇴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24명에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이다. 모두 황교안 대표가 임명하는 당직자들이라고 박 사무총장을 설명했다.

명단에는 최근 불출마 선언을 하며 당내 쇄신과 혁신을 촉구하면서도 당장 당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다고 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포함됐다.

황 대표 측근으로 분류된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도 사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김명연 수석대변인을 포함한 대변인단 4명도 사퇴하기도 했다.

박 사무총장은 “오늘 오전 황 대표에 사의를 표했고 황 대표도 반대는 안했으니 수긍을 하신 셈”이라며 “이전처럼 편하고 느슨한 형태의 대여 투쟁으로는 우리 목적 달성하기 어렵기 때문에 새로 신발끈을 졸라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표 수리가 다는 안 될 것”이라며 “야당 대표가 유례없는 노숙 투쟁을 하는 상황까지 왔는데 기득권이 가만히 있을 순 없다. 혁신 분위기 만들자는 차원에서 이해해달라”고 했다.

다만 중앙당직자들의 사퇴와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 여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불출마 선언으로까지 이어질 것이냐는 질문에 “관련 없다”며 “(이번 사퇴는)우리 당 운영에 관한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