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12·16 부동산대책 효과"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12·16 부동산대책 효과"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12.26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셋값은 학군 수요 증가, 청약 대기 수요 영향으로 '불안'

 

정부가 12·16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지 일주일 만에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이 전주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2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3일 조사 기준으로 지난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일주일 새 0.10%올랐다. 이는 26주 연속 오른 수치지만, 전주 상승폭(0.20%)에 비하면 절반으로 줄어든 모습이다.

12·16 대책이 나온 후 고가아파트 매수 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관망세가 확산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의 25개 구(區) 중에서는 강북·노원·동대문·중랑구를 제외한 21개구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권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전주 0.33%에서 이번주 0.10%로 줄었다. 강북 집값을 견인하는 마포구(0.11%)·용산구(0.09%)·성동구(0.07%)도 전주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반면 상대적으로 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 중 직주근접성이 높거나 학군이 좋은 노원구(0.08%), 강북구(0.08%), 동대문구(0.06%)는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경기도 또한 지난주 상승폭(0.18%)을 유지했다.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에 포함된 과천시(0.40%)는 4주 연속 오름폭이 줄어들었지만, 역시 상한제 지역이 된 광명시(0.43%)는 전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러한 가운데, 전셋값은 상승 폭을 확대해나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주 전국 아파트 전세는 전주보다 0.02%p 오른 0.13%였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23%로 한 주 전보다 0.05%p 상승했다. 강남구의 경우 최근 학군 수요 증가와 전세 매물 품귀 현상으로 전셋값이 0.52% 올랐다.

감정원은 "서울에서 전반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입주 물량이 줄어든 가운데, 방학 이사철과 교육제도 개편에 의한 학군 수요 증가, 청약 대기 수요 등의 영향으로 전셋값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