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12·16 부동산대책 효과"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6 16:39:06
  • -
  • +
  • 인쇄
전셋값은 학군 수요 증가, 청약 대기 수요 영향으로 '불안'

 


정부가 12·16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지 일주일 만에 서울 아파트 값 상승폭이 전주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2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3일 조사 기준으로 지난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일주일 새 0.10%올랐다. 이는 26주 연속 오른 수치지만, 전주 상승폭(0.20%)에 비하면 절반으로 줄어든 모습이다.


12·16 대책이 나온 후 고가아파트 매수 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관망세가 확산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의 25개 구(區) 중에서는 강북·노원·동대문·중랑구를 제외한 21개구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권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전주 0.33%에서 이번주 0.10%로 줄었다. 강북 집값을 견인하는 마포구(0.11%)·용산구(0.09%)·성동구(0.07%)도 전주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반면 상대적으로 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 중 직주근접성이 높거나 학군이 좋은 노원구(0.08%), 강북구(0.08%), 동대문구(0.06%)는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경기도 또한 지난주 상승폭(0.18%)을 유지했다.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에 포함된 과천시(0.40%)는 4주 연속 오름폭이 줄어들었지만, 역시 상한제 지역이 된 광명시(0.43%)는 전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러한 가운데, 전셋값은 상승 폭을 확대해나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번 주 전국 아파트 전세는 전주보다 0.02%p 오른 0.13%였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23%로 한 주 전보다 0.05%p 상승했다. 강남구의 경우 최근 학군 수요 증가와 전세 매물 품귀 현상으로 전셋값이 0.52% 올랐다.


감정원은 "서울에서 전반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입주 물량이 줄어든 가운데, 방학 이사철과 교육제도 개편에 의한 학군 수요 증가, 청약 대기 수요 등의 영향으로 전셋값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