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주·정차 벌금인상·제한속도 하향 조정 등…'스쿨존 교통안전 강화'
불법 주·정차 벌금인상·제한속도 하향 조정 등…'스쿨존 교통안전 강화'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1.07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부터 전국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의 차량 제한 속도를 30km로 하향조정하고 불법 주·정차하는 차량은 범칙금·과태료가 일반도로의 3배인 12만원으로 오른다.

또,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차에 타고 내릴 수 있는 전용 정차구역인 ‘드롭존’(drop zone)을 도입한다.

정부는 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올해 첫 국무회의에 이어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2년까지 전국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에 무인교통 단속장비와 신호등을 설치한다. 올해는 교통사고 우려가 큰 지역에 단속장비 1500대, 신호등 2200개를 우선 설치할 예정이다.

보호구역 내 모든 도로의 제한 속도를 30km/h로 낮추고 도로 폭이 좁아 통행로 확보가 어려운 지역은 학교 담장을 안쪽으로 이동해 보행로를 확보하거나 제한속도를 30km/h에서 20km/h 이하로 더 강화해 낮춘다.

스쿨존 내 주정차 위반 과태료나 범칙금은 더 올라간다. 현재는 승용차 기준으로 일반도로 주정차 위반 과태료(4만원)의 2배인 8만원을 내게 돼 있는데 올해 안으로 도로교통법 시행령을 개정해 3배인 12만원으로 인상한다.

또 스쿨존 안에 남아있는 불법 노상주차장 281곳을 올해 안으로 모두 없애고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도 강화한다.

등하굣길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차에 타거나 내릴 수 있도록 스쿨존 내 일정 구역에 전용 정차구역인 ‘드롭존’을 도입하기로 하고 관련법 개정과 운영매뉴얼 마련 작업에 나선다.

초등학생 저학년 대상 등하교 교통안전 프로그램 ‘워킹스쿨버스’(walking school bus)도 확대한다. 통학로가 비슷한 학생을 교통안전지도사가 인솔해 등하교하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통학버스 신고 의무 대상도 늘린다. 현재 도로교통법상 어린이 통학버스 신고 의무가 있는 시설은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특수학교, 학원, 체육시설 등 6종류다. 정부는 법 개정을 통해 통학버스 신고 의무 대상에 대안학교, 외국인학교, 아동복지시설, 장애인복지시설, 청소년수련시설, 공공도서관 등을 추가해 모두 11종류로 확대할 계획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어린이보호구역 전수조사를 하고 중장기 시설개선계획과 통합관리 시스템도 구축하겠다”며 “2022년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를 제로화하고 2024년까지 전체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7위권으로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책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김민식(9)의 이름을 딴 ‘민식이법’ 통과 등 지난해 말부터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진 것이 계기가 돼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