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개 구충제 항암효과, 임상시험 가치 없다"
국립암센터, "개 구충제 항암효과, 임상시험 가치 없다"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1.09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개 구충제를 포함, 구충제의 항암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국림암센터에서 임상시험을 추친했으나 준비단계에서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 이를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국림암센터 김흥태 임상시험센터장은 “사회적 요구도가 높아 국림암센터 연구자들이 모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 2주간 검토했다”며 “근거나 자료가 너무 없어서 안 하기로 했다. 보도자료까지 준비햇으나 그럴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개 구충제의 항암효과에 대해 방송과 인터넷, 유튜브를 통해 일부 암 환자들이 효과를 봤다는 후기가 공유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개 구충제 속 펜벤다졸이라는 성분이 항암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었다. 심지어 인체용 구충제에 포함된 알벤다졸과 메벤다졸 등의 성분도 항암효과가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구충제 품귀현상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한 펜벤다졸 임상시험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국립암센터 연구진들이 동물, 세포 단위로 진행됐던 연구 논문과 유튜브에서 인용된 자료들을 모아 임상시험 타당성 여부를 검토한 결과 동물 수준에서도 안정성이나 효과가 검증된 자료가 없다고 최종 판단한 것이다.

특히 펜벤다졸이 보이는 기전(일어나는 현상)이 의학적으로 큰 가치가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립암센터 측은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암세포를 죽이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용도의 항암제는 이미 90년대에 1세대 세포 독성 항암제로 만들어졌다. 2020년 현재는 1세대 항암제에 더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등 3세대 항암제까지 쓰는 시대”라며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게 아니라 효과가 없다고 봐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면서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으므로 암 환자는 절대로 복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역시 “영상에서 언급된 펜벤다졸의 항암효과와 관련된 연구는 세포 또는 쥐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실험이 대부분”이라며 “말기 암 환자와 관련된 사례 역시 펜벤다졸만 복용했던 것은 아니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