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3.3%' 전망…"더딘 회복세"
IMF,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3.3%' 전망…"더딘 회복세"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1.2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사진=연합뉴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사진=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경제가 3.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10월 2020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종전 3.6%에서 0.2%p 하락한 3.4%로 낮춰 잡은 지 3개월 만에 0.1%p를 추가로 하향 조정한 것이다.

IMF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세계경제전망 수정(WEO Update)을 발표했다. IMF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3.3%로 지난해(2.9%)보다 0.4%p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IMF 측은 “인도 등 일부 신흥국 실적이 저조한 점을 반영해 성장전망을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IMF는 선진국과 신흥국의 성장률을 모두 하향 조정했다. 올해 선진국의 성장률은 1.6%로 당초보다 0.1%p 내려 잡았다. 스페인(-0.2%p), 독일(-0.1%p) 등 유로존의 성장률이 1.4%에서 1.3%로 낮아진 데다 홍콩, 미국의 성장률이 내려간 게 이유다. 2021년 유로존의 성장률은 1.4%로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지난해 49개 중앙은행이 총 71회 금리인하를 실시한 것을 언급하며 “이는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동시적인 통화 완화”라면서 “이런 조치가 없었다면 우리는 불황에 관해 이야기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과 중국이 지난 15일 1단계 무역합의를 체결하며 관계 안정에 나섰지만, 경제 상황이 더 악화될 위험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IMF는 분석했다.

기타 고피나트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안일하게 있을 여지가 없다”면서 “전 세계가 지속 가능한 이익을 위해 다자주의적인 협력과 국가 차원의 정책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