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900여 곳, 50세 이상 퇴직자에 '재취업 지원' 의무화
대기업 900여 곳, 50세 이상 퇴직자에 '재취업 지원' 의무화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1.3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부터 1000명 이상의 노동자를 고용한 대기업은 50세 이상 노동자가 정년 혹은 희망퇴직시 재취업 지원 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고용노동부는 31일 이 같은 내용의 고령자고용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1000명 이상 노동자를 고용한 기업은 1년 이상 재직한 50세 이상 노동자가 정년, 희망퇴직 등 비자발적인 사유로 이직을 할 때 재취업을 지원해야 한다. 이직일 직전 3년 내 진로상담·설계, 직업훈련, 취업 알선 등을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이번 시행령 개정에 따라 재취업 지원 의무가 발생하는 대기업은 900여 곳이고 이들 기업에 속한 50세 이상 노동자 중 최대 5만여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노동부는 추산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의무화 대상 기업에서 제외된 중소기업 노동자를 위해 무료 재취업 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고용부가 지원하는 전국31개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매년 4만명 이상의 중소기업 재직자와 이직자에게 생애경력설계 서비스, 전직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나영돈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일부 국가가 경영상 이유로 퇴직하는 노동자에 대한 전직 서비스를 의무화하고 있으나 우리와 같이 정년을 포함한 비자발적 이직자 전반에 대한 의무화 사례는 흔하지 않다”며 “이번 조치가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고령 인력의 효율적 활용과 이들의 노동 시장 잔류 기간 연장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