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표준지공시지가, 전국 평균 상승률 6.33%, 서울시는 7.89%
2020년도 표준지공시지가, 전국 평균 상승률 6.33%, 서울시는 7.89%
  • 설은주 기자
  • 승인 2020.02.13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 표준지공시지가 1,245필지, 지난해 대비 7.53%↑…서울시 자치구 중 11위
동대문구 전경 (사진제공=동대문구)
동대문구 전경 (사진제공=동대문구)

국토교통부가 13일 공시한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 공시지가에 따르면 전국 평균 상승률은 6.33%, 서울시 평균 상승률은 7.89%로 나타났다. 

동대문구 표준지 1,245필지의 공시지가가 작년 대비 7.53% 상승했다. 이는 작년 상승률 7.21%보다 0.32%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동대문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 상승률 순위 11위로 지난해 대비 순위가 다소 올랐다.

휘경1~3구역, 이문1·3구역 재개발 사업 진행‧완료로 인한 향후 지가 상승 기대 심리, 아파트 표준지 조정에 따른 가격 상승 요인이 반영된 휘경동(11.01%)과 이문동(7.92%)은 구 평균 상승률(7.53%)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도시형생활주택(다세대) 신축 등 수요증가에 따른 지가 상승이 반영된 장안동(8.69%)도 구 평균 상승률을 넘겼다. 

반면에 가격 상승 요인이 적은 신설동(4.50%), 제기동(4.82%), 용두동(5.58%) 등은 구 평균상승률 이하로 나타났다.

동대문구의 최고 지가 표준지는 청량리 민자역사 주변에 위치한 전농동 620-26번지(왕산로40길 6-1)로, 공시 가격은 2,260만 원이다. 이는 작년 대비 4.15% 상승한 수치다.   

표준지공시지가 열람 및 이의신청은 3월 13일(금)까지 국토교통부 부동산가격알리미 누리집(www.realtyprice.kr) 또는 구청, 동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으며, 이의신청이 접수된 표준지공시지가는 재조사 및 평가 후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4월 10일에 조정 공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