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사건' 청원…靑, "디지털성범죄 수사 국제공조 강화"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청원…靑, "디지털성범죄 수사 국제공조 강화"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0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뉴시스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뉴시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이른바 ‘n번방 사건’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 나서 “텔레그램 등 온라인을 이용한 성착취물 유포가 돈벌이로 악용될 수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 등 어린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찍게 하고 이를 피해자 신상정보와 함께 다수의 텔레그램 방에 유포한 사건이다.

청와대는 지난 1월 2일부터 한 달 동안 21만9705명이 동의한 ‘성착취 사건인 n번방 사건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국제공조 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2일 공개했다.

청원인은 웹하드 카르텔이 붕괴되고 카카오톡 등 단체 대화방을 통한 성착취물 공유에 대한 처벌이 이뤄지자 ‘n번방’ 등 해외 메신저앱인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물 공유가 새로운 문제로 등장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민 청장은 “경찰의 단속과 조치에도 사이버 성폭력 범죄 행위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이에 따라 지난 2월 10일부터 상반기 동안 텔레그램을 포함한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 성폭력 주요 유통망에 대해 집중 단속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본청 사이버안전국장을 팀장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수사 TF 구성 △텔레그램 추적 수사지원 TF 설치 △인터폴 및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토안보수사국(HSI) 등 외국 법집행기관과 협력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관계부처간 협력도 강화한다. 모니터링과 기술 개발, 불법영상물 삭제 및 유포 차단, 가해자 처벌, 피해자 지원 등을 위해 여성가족부, 과학기술부, 법무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민간단체와 협력한다.

민 청장은 “경찰청·여성가족부·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관계기관이 함께 구축한 '불법촬영물 통합 관리 DB'를 활용해 불법촬영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는 등 디지털성범죄 24시간 상시대응체계를 가동해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