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국내 200개 유통매장 폐쇄…사상 최대 구조조정
롯데, 국내 200개 유통매장 폐쇄…사상 최대 구조조정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0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기존 성공의 바탕이었던 오프라인 중심 체제에서 탈피하겠다며 롯데의 ‘변화’를 강조했다.

신 회장은 5일자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와 인터뷰에서 “어려운 한국 경제 등 이유로 약 5년 간 1조엔(약 11조 420억원) 가까이 매출이 줄었다”며 “실(實) 점포에서의 성공체험을 모두 버리겠다”면서 역대 최대 규모의 점포 구조조정을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주력인 국내 대형 마트(슈퍼)와 양판점(전문점), 백화점 가운데 채산성이 없는 약 20%, 총 200개의 점포를 연내를 목표로 폐쇄하겠다고 말했다. 슈퍼는 536곳 중 대형점 중심으로 20%, 양판점은 591곳 가운데 20% 정도, 백화점은 71곳 중 5곳이 폐쇄 대상이다.

한국 내 유통 사업은 롯데 그룹 전체 매출의 약 40%를 차지하지만 한국 시장의 소비 침체가 장기화하고 인터넷 쇼핑몰과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며 이 영향으로 롯데그룹의 핵심인 롯데쇼핑 영업 이익이 지난 5년간 3분의 1로 감소했다.

이에 신 회장은 기존의 경영방식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고 판단, 인터넷 사업 강화 대책을 내세웠다.

신 회장은 “(여러 자회사가 별도로 다루던) 인터넷 사업을 일원화하고 모든 제품을 가까운 (롯데) 매장에서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 회장의 언급대로 롯데는 지난 2월부터 여러 자회사가 별도로 다루던 인터넷 쇼핑몰 사업을 일원화한 새로운 서비스 ‘롯데온’을 일부 시작했고, 백화점이나 슈퍼, 가전양판점 등의 가까운 매장에서 롯데그룹이 취급하는 모든 제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본격 전개할 예정이다.

신 회장은 또 디지털화를 추진해 현재 1만곳 이상인 편의점 등 오프라인 매장과 인터넷의 연계를 강화해 매출 증대를 노리는 ‘옴니 채널 전략’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많은 기업이 이와 유사한 전략을 폈지만 눈에 띄는 성과가 오르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최고 경영진이 의지를 갖고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디지털 분야에 집중 투자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