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韓 코로나19 싸움에서 진전 보여…"강경화 장관과 생산적 통화"
WHO 사무총장, 韓 코로나19 싸움에서 진전 보여…"강경화 장관과 생산적 통화"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0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8일(현지시간)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서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사진과 함께 “매우 생산적인 통화를 했다”면서 이같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WHO는 코로나19를 억제하고 생명을 구하기 위한 그들의 참여에 감사한다”면서 “강 장관이 (코로나19에 대한) 글로벌 대응을 위해 300만달러(약 36억원)를 약속한 데 대해 감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안정화 초기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또 “모든 국가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긴급 대응 메커니즘을 작동시켜야하며 필요한 조치를 확대해야한다”면서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이탈리아, 미국 등이 긴급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는 국가라고 언급했다. 

이어 “각 국가들이 기존의 호흡기 질환 감시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다”면서 한국의 드라이브스루 검사센터를 예시로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탈리아에 대해서도 “정부와 국민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고 조국을 보호하기 위한 대담하고 용기 있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진정한 희생을 치르고 있다”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