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콜센터·PC방 등 '고위험 사업장' 코로나19 관리지침 만든다
정부, 콜센터·PC방 등 '고위험 사업장' 코로나19 관리지침 만든다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사진=연합뉴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콜센터 등 밀집사업장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고위험 사업장 공통 감염관리 가이드라인(지침)’을 제시하기로 했다.

콜센터뿐 아니라, 노래방과 피시방, 클럽, 스포츠센터 등도 집단감염 발생 우려가 있다고 보며 정부는 지침을 통해 밀집사업장이 코로나19 유증상 직원의 근무를 막고, 재택·유연근무를 도입하는 한편 출·퇴근 시간과 좌석 간격도 조정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대본은 오늘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쉬운 사업장과 시설 등에 대한 집중관리방안에 대하여 긴급하게 논의했고 신속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확진자가 90명이나 나온 서울 구로구 콜센터와 같은 환경이 밀폐된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오랜 시간을 보내고 업무 특성상 비말(침방울) 감염 위험성이 커, 집단 감염 발생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사한 특성이 있는 사업장, 시설 등에서의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재택·유연 근무 △온라인 활용 근무 △출·퇴근 시간 및 점심시간 조정 △사무실 좌석 간격 조정 등을 통해 밀집도를 낮춰 감염 위험을 최대한 낮추도록 하는 예방 조치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또 종사자·이용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1일 2회 발열·호흡기증상 확인, 유증상자 출근 중단·업무배제, 종사자·방문자 목록관리 등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손 소독제 비치, 주기적 환경소독·환기, 감염관리 전담직원 지정 등의 예방조치 마련도 권고키로 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고위험 사업장의 공통 감염관리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