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에 팬데믹 선언
WHO, 코로나19에 팬데믹 선언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2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pandemic)으로 선언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팬데믹은 가볍게 혹은 무심코 쓰는 단어가 아니다”라며 “그것은 잘못 사용하면 비이성적인 공포를 불러일으키거나 (질병과의) 싸움이 끝났다는 정당하지 못한 인정을 통해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현재 전세계의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는 110여개국에 걸쳐 12만여명(사망 4300명)에 이른다. WHO는 감염병 위험 수준에 따라 1~6단계의 경보 단계를 설정한다. 가장 높은 6단계가 ‘팬데믹’이다. 

일반적으로 팬데믹은 ‘대다수 사람들이 면역력을 갖고 있지 않은 바이러스의 전 세계 확산’으로 정의된다. 

이미 전세계적으로 확산된 이후에 나온 ‘뒤늦은’ 팬데믹 공식 선언이라는 지적도 나오지만, 세계 금융시장에서 공포가 다시 고개를 들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여행·교역 등 각국 교류의 제한이 더욱 강화될 수도 있다. 

그는 또 “만일 국가가 탐지, 진단, 치료, 격리, 추적 등을 한다면 소수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집단 감염과 지역 감염으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면서 “지역 감염이 벌어지는 나라에서조차 코로나19의 흐름을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한국 등이 취한 적극적인 조처를 모범 사례로 꼽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해 이란과 이탈리아, 한국이 취한 조처에 감사한다”며 “그들의 조처는 중국에서 그랬던 것처럼 사회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주고 있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WHO는 현재까지 1968년 홍콩 독감과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등 두 번 팬데믹을 선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