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은혜의강 교회 무더기 확진…'종교집회 자제'에도 "두 차례 예배 강행"
성남 은혜의강 교회 무더기 확진…'종교집회 자제'에도 "두 차례 예배 강행"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6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 긴급브리핑 사진=성남시 제공
은수미 성남시장 긴급브리핑 사진=성남시 제공

경기도 성남시 양지동에 위치한 은혜의 강 교회 신도 40명이 한꺼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은혜의 강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모두 46명으로 늘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16일 오전 9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은혜의 강 교회 신도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검사에서 지난 15일 새벽 4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40명 가운데 34명은 성남시 거주자이며 나머지 6명은 서울 송파구 1명, 서울 노원구 1명, 부천시 2명, 인천 계양구 2명 등이다.

앞서 지난 9일 해당 교회 남성 신도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교회 목사 부부와 신도 등 6명이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8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교회 내 확진자가 늘어나자 지난 15일 전체 신도 135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해 검체를 채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106명의 신도가 검사를 완료했고, 29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검사를 완료한 106명 중에서는 확진자 40명과 재검사 8명, 음성 58명 등의 판정이 나왔다.

시는 28명을 구성해 대책본부를 만들고 특별 역학조사반을 운영할 예정이다.

은 시장은 “은혜의 강 교회 신도나 가족들은 빨리 연락해 진료 받기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또한 집단 집회 금지를 간곡하게 반복해서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은 시장은 “이는 신앙의 자유 탄압이 아닌 공동체 안전을 위한 것”이라며 “관내 중소형 교회 220여개를 점검하고 있지만 심지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예배를 보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이날 오후 종교지도자와의 긴급 간담회를 추가로 개최해 종교 시설과 집회로 인한 집단 감염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