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BBC 출연해 韓 코로나19 대응법 소개…"코로나19 공포 확산 속 냉철한 대응 필요"
강경화, BBC 출연해 韓 코로나19 대응법 소개…"코로나19 공포 확산 속 냉철한 대응 필요"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C
BBC 메인 페이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영국 공영방송 BBC에 출연해 각국 정부가 코로나19에 냉철하게 대응해 공포와 혐오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15일(현지시간) 외교부 청사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BBC 방송의 ‘앤드루 마 쇼’(Andrew Marr Show)에 출연해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이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공포와 혐오의 확산을 불러올 위험이 있다”며 “각국 정부는 과학과 증거에 기반해 냉철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방송에서 “한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에 900명 넘게 증가했던 지난달 말에 정점이었고 오늘은 76명까지 줄었다”며 “빠른 검사가 효과를 발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기본 원칙은 개방성과 투명성, 대중에 대한 완전한 정보공개”라며 “코로나19 조기 진단으로 확산을 최소화하고 확진자들을 빠르게 치료할 수 있었는데 이것이 낮은 치사율의 핵심이라고 본다”고 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의 코로나 진단역량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조기 진단으로 확산을 최소화하고, 확진자를 빠르게 치료할 수 있었다”며 “이것이 낮은 치사율의 핵심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당국이 지난 1월 중순 코로나19 유전자 서열을 발표한 이후 우리 보건당국은 국내 연구기관과 협의해 제약업체와도 공유했다”며 “제약업체들이 진단에 필요한 시약과 장비를 생산하면서, 한국은 지금까지 26만8000건 정도를 검사할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강 장관은 “한국은 다른 국가들과 상호의존도가 높은 나라”라며 “많은 국가들에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주시하면서도 우리의 개방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해 세계 각국이 한국식 모델을 배워야 한다는 뜻도 전했다.

강 장관은 “새로운 병원체가 전세계 보건을 위협하는 일은 이번이 마지막은 아닐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 관련 한국의 경험과 접근법이 다음 위협(바이러스 확산)을 대비하는 데에 있어 더 큰 국제적 협력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