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월까지 마스크·MB필터 관세 면제
정부, 6월까지 마스크·MB필터 관세 면제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한시적으로 마스크와 마스크 핵심 원자재인 MB필터(멜트블로운 부직포) 수입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국무회의에서 마스크 및 MB필터 관세율을 6월까지 0%로 인하하는 할당관세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할당관세란 원활한 수급 등을 위해 기본관세율에서 ±40%p 범위 내 한시 조정하는 제도이다.

이에 따라 18일부터 수술용, 보건용 마스크와 MB필터를 수입할 때는 물량에 상관없이 관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수술용, 보건용 마스크의 기존 관세율은 10%, MB필터는 8%였다.

이번 개정은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 발표 이후 관계부처 요청과 현장간담회 건의사항을 반영해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지난 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 마스크 생산 현장간담회에서 생산업체들은 MB필터 등 원자재 수급의 애로사항을 호소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조치로 마스크 수급 여건이 개선되고 가격이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수술용, 보건용 마스크 수입에 필요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입 허가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며 “MB필터를 무관세로 수입해 마스크 생산기업의 부담도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