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와 코로나19 연구 전문가회의 참여제안 수락
정부, WHO와 코로나19 연구 전문가회의 참여제안 수락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전문가 회의를 열기로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내 전문가가 주도하는 전향적 동일집단(코호트) 연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회의에는 국내 전문가, 연구 참여자, 관계기관 외에 WHO 임상팀도 참석한다.

권 부본부장은 “준비회의가 내일 열리게 되고, 이 회의에는 국내 전문가나 연구 참여자, 관계기관은 물론 WHO 본부에서 전문가 2명이 긴급 내한해 이 연구에 참관 내지 동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국내 예산으로 국내 연구자가 주관하는 것이나 WHO 측에서 연구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정부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임상 경과, 바이러스학적·면역학적 특성 연구가 WHO를 통해서 전세계의 코로나19 방역에 도움이 된다는 차원에서 WHO의 제안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학적인 분석도 앞으로 실시하고 전세계적인 대유행 상황에서 향후 세계 각국의 대응전략 수립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