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항공기 탑승, '스마트폰'으로 '신원확인'…"신분증 없어도 가능"
국내선 항공기 탑승, '스마트폰'으로 '신원확인'…"신분증 없어도 가능"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부터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은 승객도 본인 명의 스마트폰만 있으면 국내선 항공기 탑승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20일부터 국내선 항공기 승객이 행정안전부의 정부24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 정부에서 발행하는 전자증명을 이용해 신원 확인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은 경우 임시신분증을 발급받는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항공기 탑승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탑승권 발권과 검색장 진입시 탑승 수속 직원과 보안요원에게 승객 본인의 스마트폰으로 ‘정부24’ 앱을 실행한 뒤 로그인하는 절차를 보여주기만 하면 된다.

행정안전부가 운영 중인 ‘정부24’ 모바일 앱 등 정부가 발행하는 전자증명을 이용해 신원 확인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정부24는 운전경력증명서, 주민등록표 등 증명서를 온라인으로 유통하는 전자증명서 발급·유통시스템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경찰청과 함께 추진 중인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가 올해 상반기 시행되면 모바일에 등록된 운전면허증으로도 신원 확인이 가능해진다.

김이탁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국내선 항공기 이용객이 불편을 개선하고 정부가 발행하는 전자증명서의 활용도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항공 보안은 확보하면서 승객 편의는 향상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