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텔레그램 성범죄자 124명 검거…n번방 최초 개설자 '갓갓' 추적중
경찰, 텔레그램 성범죄자 124명 검거…n번방 최초 개설자 '갓갓' 추적중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2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온라인메신저 텔레그램의 이른바 ‘n번방’ 단체방을 통해 성착취 음란물 유포 등 디지털 성범죄를 저지른 이용자 100여명을 검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미성년자 성착취 동영상 유포방인 ‘텔레그램 n번방’에 대해 수사를 벌인 결과 지난 20일까지 총 124명을 검거했다.

이중 미성년자를 협박하고 촬영한 주범인 이른바 ‘박사’ 20대 남성 조모씨를 포함해 총 18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특히 지난달 10일부터 경찰청·지방청에 설치된 사이버성폭력수사팀을 동원해 텔레그램과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에 대한 집중단속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텔레그램 n번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갓갓’ 등을 추적 중이다.

이중 가장 수사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은 ‘박사방’이다. 이 방을 운영한 ‘박사’ 조씨는 지난 2018년 말부터 지난해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하고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이를 유포해 수억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제공조와 아이피 주소 추적 등을 통해 아동·청소년 등이 등장하는 성 착취물을 유통하는 텔레그램 대화방 운영자와 제작자, 유포자, 소지자 등 다수를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미검거 상태인 ‘갓갓’을 추적하는 중”이라며 “텔레그램 관련 수사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대화방을 외부로 홍보하는 과정에 집중해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씨에 대한 ‘신상공개 요구’ 목소리가 거세지는 가운데 경찰은 오는 24일 조씨의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논의가 길어질 경우 공개 여부는 당일 결정되지 않을 수도 있다.

성폭력 특례법 제25조는 검사와 사법경찰관은 성폭력범죄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고 알권리, 공익을 위해 필요한 때에는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텔레그램 n번방’ 이용자들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참여한 인원은 23일 오전 10시 기준 150만명을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