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마켓 해외거래 주의하세요” 소비자원 주의보 발령

김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1 10:25:23
  • -
  • +
  • 인쇄
시차·언어장벽에 피해구제 어려워...상반기 소비자 불만 53% 늘어

중국 홍콩이 제일 많아... 국내 오픈마켓에 입점한 해외 사업자들 조심

▲ 소비자원이 밝힌 피해 국가 건수

 

 

믿고 거래했지만 돌아온 것은 불신과 물질적 손해 뿐입니다.”

 

최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11번가 등 국내 오픈마켓에 입점한 해외 사업자와 관련한 소비자들의 이 같은 불만이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원이 주의를 당부했다.

 

31일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오픈마켓 내 해외사업자와 관련된 소비자 상담 건수는 총 5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2.6% 늘었다는 것.

 

피해가 접수된 해외사업자 소재국은 중국·홍콩(28·48.3%), 미국·캐나다(19·32.8%), 유럽(9·15.5%) 등의 순이었다.

 

불만 이유로는 '제품 하자·품질 불량'24(41.4%)으로 가장 많았고, '취소·환급 지연 및 거부'(17·29.3%)가 뒤를 이었다. 배송 관련 불만도 7(12.1%)이 접수됐다.

 

오픈마켓에서 발생한 소비자 피해는 계약당사자인 사업자가 보상 등의 책임이 있지만, 해외사업자는 시차와 언어 차이로 처리가 지연되거나 연락이 두절되는 경우가 많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불량제품 판매와 같은 피해가 발생해도 해외 사업자가 쉽게 협조하지 않아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등 국내법에 따른 분쟁 해결이 어려운 점도 나타나고 있다.

 

일부 오픈마켓은 해외 사업자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아 소비자가 국내 사업자로 오인하고 거래하는 경우도 최근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오픈마켓에 해외 사업자 신원을 철저히 확인하고, 판매 페이지에 해외사업자임을 표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소비자들에게는 판매 페이지 하단 등에 표시된 사업자 정보를 확인하고, 거래 전 판매 조건과 이용 후기, 평점 등을 꼼꼼히 살펴보라고 당부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국내 오픈마켓 해외사업자와 분쟁이 발생했는데 피해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는 경우 소비자상담센터와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문제 전문가들은 해외 구매를 원하는 분들은 오픈마켓 사용자 후기를 꼼꼼히 살피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한다. 일단 평판이 나쁜 곳은 아무리 가격이 싸더라도 반드시 거래에 문제가 생길 소지가 많다는 것이다. 따라서 정말 다른 데서 구하기 어렵고 꼭 필요한 상품을 원한다면 구매대행을 이용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