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선진국들 친환경차 전환 총력체제로

설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1 11:54:29
  • -
  • +
  • 인쇄
전경련 "한국도 종합적인 자동차업계 지원 방안 마련해야"

정부의 세제지원과 적극적인 투자도 필요

▲ 글로벌 자동차 시장. [제공=전경련]

 

 

화석연료 자동차 시장이 급격한 쇠퇴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 친환경차로 갈아타면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세계 자동차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유럽의 '자동차 선진국'은 기업을 살리면서 친환경 체제로 전환해 위기를 기회로 삼고 있다는 분석이 우리 경제단체에서 나왔다.

 

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배포한 '주요국 자동차 산업 지원 현황과 시사점'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세계 주요시장 자동차 판매 규모는 작년 동기에 비해 27.5%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45.4%)에서 가장 많이 감소했고, 유럽(-26.3%), 인도(-22.4%) 순이었다.

올해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도 작년보다 20.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경련은 프랑스, 스페인, 독일 등 '자동차 선진국'은 기업을 살리고 친환경 자동차 체제로 전환해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프랑스에서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80억 유로(108000억원) 규모의 자동차 산업 지원 방안을 발표하며 경영 위기에 빠진 르노자동차에 50억 유로(67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친환경차 체제 전환을 위해 전기자동차 구입 보조금을 6000유로(807만원)에서 7000유로(942만원)로 인상하고, 내연기관차를 구입할 때도 3000유로(404만원)를 지급한다.

2023년까지 전국에 10만개의 전기차 충전 시설을 설치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전기차 시장은 고속질주, 치열한 경쟁 체제로

 

스페인 정부도 375000만 유로(5조원) 규모의 자동차산업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스페인은 부품 회사를 포함한 자동차 회사에 저금리로 대출을 해 주는 등 약 27억 유로(36000억원)를 금융 지원에 사용하고, 나머지는 전기차 구입 보조금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독일도 친환경 체제 전환에 적극적이다. 전기차 구입 보조금을 3000 유로(404만원)에서 6000 유로(807만원)로 인상하고 충전 시설을 확충한다는 내용이 경제 활성화 방안에 포함됐다.

 

전경련은 우리나라도 이같은 종합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 실장은 "지금까지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부품사 지원에 정책이 집중되어 있었다""주요 국가들은 코로나19 사태를 위기이자 산업체제 전환의 기회로 삼고 과감한 정책 지원을 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은 기업 스스로 사업·생산 시설을 조정하고 인력을 재편하기도 한다.

 

폭스바겐은 2023년까지 4천 명의 인력을 감축하는 대신 디지털 관련 인력 2000 명을 새롭게 고용한다고 밝혔다.

 

GM은 자동차 공유서비스 사업인 메이븐을 종료하고 직원 임금을 20% 삭감했다.

 

닛산은 인도네시아와 스페인 공장 폐쇄를 검토 중이고, 미국·영국·스페인 등에 있는 약 2만 명의 글로벌 인력을 감축할 계획이다.

 

르노 자동차는 향후 3년동안 15000명의 글로벌 인력 감축 방침을 내놓으며 일부 공장을 폐쇄할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 전문가들은 이 같은 변화를 빨리 수용하지 못하면 한국의 자동차 산업이 쇠퇴할 수밖에 없다면서 다행하게도 수소차 전기차 분야의 성장이 급속해지고 있지만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책과 세제 지원 등이 여전히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