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가구 이상 신축 공동주택, 초등생 돌봄시설 반드시 설치해야

앞으로 500가구 이상 신축 아파트에는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다함께돌봄센터' 설치가 의무화된다. 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학생의 방과 후 돌봄 등을 위해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시설이다.또 1인가구 공급을 원활히 하기 이해 또 상가 등 비주거 시설을 원룸형 장기공공임대주택으로 용도 변경하면 주차장 설치 규제 등이 완화된다.국토교통부는 '주택

코로나19로 소상공인 26개 업종 울고 12개 업종 웃었다.

희비쌍곡선은 어느 업종에도 있는 법이지만 이번 코로나19 파동에 소상공인들 업중 중에서 많은 업종들이 울고 일부만 반사 이익을 누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이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레저와 여행, 음식점 등 대부분의 업종에서 매출액이 감소했으나 '집콕'과

수십년 연금· 연봉 드는 무기계약직 채용 3년간 22만개↑

공공일자리가 천문학적인 숫자로 늘어나고 있다.문재인 정부 출범 3년 만에 국방부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공무직원이 330배 넘게 늘어났다고 미래통합당 박수영 의원이 9일 밝혔다. 박 의원이 기획재정부에서 제출받은 '2016~2019년 국가·지방직 공무직원 정원 현황'에 따르면, 무기계약직 공무직원으로 국방부에서 일하는 인원이 2016년 2

코로나19로 전세계 IT 스타트업 직원 7만명 실직

코로나19 시대 미래 동력이라던 스타트업에 해고 바람이 불고 있다. 첨단 기술력으로 코로나 사태 해결의 실마리로 주목받던 IT업계 스타트업들이 자금난으로 핵심 인력들을 해고하게 된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8일(현지시간) 보도에 의하면 영국 증권사 '바이셰어스'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조사한 결과 교통·금융·여행 분야의 IT 스타트

5G '공짜폰 대란' 이통 3사에 512억 과징금 폭탄..."단통법 이후 최대 규모"

이동통신 3사가 지난해 단말기 유통법(단통법)을 위반하고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단말기에 불법적인 차별 지원금을 지급한 대가로 단통법 이후 역대 최대 과징금인 512억원을 물게 됐다.방송통신위원회는 8일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이용자간 지원금을 차별하는 등 단말기유통법을 위반한 이통3사에게 총 512억원(SKT 223억원, KT 154억원, LGU+

주요뉴스

더보기

스폐셜 리포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