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10만원 저축하면 3년 뒤 1440만원 목돈 받는 '청년저축계좌', "4월 7일부터 신청"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0 17:03:20
  • -
  • +
  • 인쇄

보건복지부가 오는 4월 7일부터 청년저축계좌 모집을 시작한다.


3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4월 7일부터 모집을 시작해 24일까지 청년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청년저축계좌 가입 신청을 받는다. 애초 4월 1일부터 신규모집하려고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조치에 따라 일정이 늦춰졌다.


청년저축계좌 사업은 중위소득 50% 이하의 일하는 주거·교육 급여 및 차상위 계층 청년(만15~39세)이 매달 본인이 10만원을 저축하면 정부지원금 30만원을 추가로 적립해 3년 뒤에는 1440만원을 수령할 수 있게끔 하는 지원사업이다.


일하는 차상위계층 청년이 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주거비·교육비 등에 필요한 목돈 마련을 지원해 자립을 촉진하려는 취지다.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해야 하고,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통장 가입 기간 내 1개 이상)해야 하며, 연 1회 교육(총 3회)을 이수해야 한다.


지원액은 주택 구매나 임대, 본인·자녀의 교육, 창업 자금 등 자립·자활에 필요한 용도에 사용할 수 있다.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청년저축계좌는 일하는 주거·교육급여 및 차상위 청년의 사회 안착을 지원하고 빈곤의 대물림을 방지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보다 많은 청년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신청을 해달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