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실시…입시일정 조정 시사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0:06:32
  • -
  • +
  • 인쇄
정세균 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에 대해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되 등교는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면서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한 끝에 다음 달 6일 개학을 목표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을 시행해왔지만, 학부모·교육계 여론과 코로나19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온라인 개학 쪽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기는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의 의견이고 방역 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다”며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다, 학교를 매개로 가정과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간 감염위험을 대폭 낮추기 위해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 노력해왔지만 안심하고 등교할 수준에 이르지 못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할 것이고, 적응 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회의에서 교육부가 마련한 방안을 기초로 논의해 결론을 내고 상세히 국민께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될 것”이라고 말해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연기될 것임을 시사했다.


교육계는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와 수능 날짜가 1~2주 연기될 것으로 교육계는 전망하고 있다. 개학이 5주 늦춰지면서 8월 31일까지 수시모집에 반영되는 학생부 기재를 마감하기에는 무리라는 이유에서다.


끝으로 정 총리는 “이와 별도로 등교 개학과 연계해 추진해온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지속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검토해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