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당분간 지속 필요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4:53:44
  • -
  • +
  • 인쇄

정부가 국내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양상을 고려할 때 5일까지로 예정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기간’을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국민들께서 답답해하고 우려하고 계시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현재 상황이 절대 녹록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병원과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의 집단감염이 지속됨으로 인해 국내 확진자의 수가 기대만큼 줄어들지 않는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를 조금 더 지속해야 아이들이 학교에서 학습권을 제대로 보장받을 수 있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달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를 동시에 유도하고 있다.


이 기간이 끝나면 일상·경제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으로 넘어간다는 방침이었으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의미 있는 수준으로 줄어들지 않아 생활방역 전환 시기를 고심해왔다.


김 총괄조정관은 “생활방역과 관련해, 생활습관처럼 받아들일 수 있는 방역 조치들을 전문가들과 마련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사회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