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위해 1조억원 투입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8 18:52:08
  • -
  • +
  • 인쇄

2027년까지 전국 주요 도로에서의 완전 자율주행을 실현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1조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이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융합형 완전자율주행의 기반을 닦고 교통사고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것을 물론,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로 대표되는 미래차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사업비는 국비 8320억원을 포함해 총 1조974억원으로, 자율차 분야에 대한 핵심기술개발, 인프라, 실증, 서비스 지원뿐만 아니라 표준화, 법·제도 개선까지 포함한 융합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한다. 자율주행에 대한 국민수용성 향상을 위한 공공서비스 개발도 함께 추진된다.


지난해 3월 친환경차 분야 연구개발(R&D)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 이어 자율주행차 분야도 이번에 승인되면서 미래차에 대한 중장기 종합개발 전략과 빅3 산업(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의 지원 방향이 모두 확정됐다.


이 사업의 목표는 2027년까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인프라를 완성해 전국의 주요도로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것이다. 미국 SAE(미국자동차 기술자 협회) 기준으로 레벨4는 특정 구간에서는 운전자가 불필요한 ‘고도 자율주행’ 단계다.


사업은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차의 기반을 완성하기 위해 ▲차량 융합 신기술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 창출 ▲생태계 구축 등 5개 분야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우선 사고 발생 제로(0)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영상 인식·처리 기술, 차량 플랫폼 기술, 차량 부품·시스템의 평가기술 등 차량 융합 신기술을 개발한다.


또 자율주행의 안전을 강화하고 지능을 고도화하는 차량-엣지-클라우드 구조를 활용한 데이터 처리, 차량 통신·보안, 자율주행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등 ICT 융합 신기술을 만든다.


도로나 교통안전시설 등의 교통인프라 정보와 자율주행 기술을 연계해 안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는 도로교통 융합 신기술도 개발 대상이다.


대중교통 자율주행 신산업 창출과 교통약자 이동지원과 같은 사회적 현안은 자율주행 서비스를 통해 해소한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 생태계 기반을 완성하기 위해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과 표준화 기반 확보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법·제도를 개선한다.


정부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부처 간 기획, 예산, 집행 등 전 단계에서 칸막이가 없는 협업을 강화하는 ‘부처 매칭형 신(新)협력모델’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범부처 협의체를 상시화하고 효율적인 사업 통합 관리를 위한 ‘자율주행 융합사업단(가칭)’을 설립·운영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전국의 주요 도로에서 완전자율주행을 구현함으로써 국내 기업의 글로벌 기술경쟁력 선도와 미래 서비스산업 창출뿐만 아니라 국내 교통 시스템의 선진화를 달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통사고 저감, 교통약자 지원, 차량 정체 완화, 안전·인증 기준 수립, 초연결 양방향 통신 구현 등을 통해 산업기술과 사회문화적인 지대한 파급효과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