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미술관 소장 보물, 경매로 나온다…추정가 총 30억원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1 14:20:59
  • -
  • +
  • 인쇄

간송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285호 금동보살입상이 경매에 출품된다.


미술품 전문 경매사 케이옥션은 오는 27일 오후 4시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실시하는 5월 경매에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285호 금동보살입상이 출품된다고 21일 밝혔다.


간송미술관 소장품이 경매에 나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간송미술관은 사업가 간송 전형필(1906~1962)이 1938년 세운 우리나라 최초 사립미술관으로 간송이 일제강점기 전 재산을 쏟아부어 지켜낸 최정상급 문화재들을 소장하고 있다.


간송미술관에 소장된 문화재는 지난 2018년 별세한 간송 장남 전성우 전 간송문화재단 이사장과 간송 손자인 전인건 간송미술관장까지 3대에 걸쳐 지켜왔으나 계속되는 재정난에 일부 소장품을 경매에 부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작품은 각각 15억원에 경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경매에 나온 금동여래입상은 1963년 보물 284호로 지정된 7세기 중반 통일신라 불상이다. 팔각 연화대좌 위에 정면을 보고 당당한 자세로 선 모습으로, 높이가 38㎝에 달한다. 비슷한 시기 제작된 우리나라 금동불상으로서는 드물게 큰 크기이다.


보물 285호로 1963년 지정된 금동보살입상은 6~7세기 신라 불상이다. 높이는 약 19㎝로, 거창에서 출토됐다. 보살이 취한 손을 앞으로 모아 보주를 받들어 올린 모습과 양옆으로 뻗은 지느러미 같은 옷자락 모습은 7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 호류사의 구세관음과 유사하다.


보물로 지정된 국가 지정문화재도 개인 소장품인 경우 소유자 변경 신고만 하면 거래할 수 있다. 출품작은 이날 오후부터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사전 예약해 관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