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민노총 태클에 한국노총 공개 질타

이상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5 17:00:39
  • -
  • +
  • 인쇄
한국노총, 광주형 일자리 반대하는 민주노총은 누구 편인가?

사업 주체와 광주시민은 화해와 상생의 길을 먼저 생각하라 요구

▲ 정말 어렵사리 출범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 박수와 격려가 필요하다.
광주형 일자리 창출은 출발부터 어렵더니 여전히 쉽지 않은 모습이다. 갖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겨우 상생의 길로 가나 했더니 다시 시끄러워지기 시작했다. 민노총이 이 일자리 사업을 두고 노동자 입장에서 반대를 시작한 것이 발단이 됐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형 일자리가 노동 기본권을 '희생양'으로 삼은 '야합'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4'광주형 일자리는 옳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광주형 일자리는 산업 고도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하이 로드' 전략"이라며 "노동의 참여와 협력을 통한 혁신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이 와중에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노동계 일각의 그릇된 목소리가 우리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광주형 일자리를 비판해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겨냥한 것이다.

 

민노총과 한국노총의 신경전이 시작된 모습이다. 사실 광주형 일자리는 정부가 추진 중인 노사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첫 모델로, 노동계에서는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가 참여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지난 4월 초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가 노동이사제 등 노동계 요구가 수용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노사민정 협약 파기를 선언해 좌초 위기에 빠졌으나 광주지역본부의 복귀로 다시 본궤도에 올랐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현대차 노조가 주축인 금속노조를 중심으로 광주형 일자리 협상 과정부터 비판을 이어왔다.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에서 임단협을 일정 기간 유예하기로 한 점 등에 주목해 임금을 포함한 노동 조건 결정에 노동자가 참여할 수 없다며 노동 기본권을 포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양질의 일자리가 아니며 임금의 '하향 평준화'를 낳을 수 있다는 게 민주노총의 입장이다.

 

또 원론적인 비판을 시작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노총의 비판을 '()노동적인 기득권 지키기'로 규정하고 "부끄러운 줄 알라"고 비판했다.

 

여기에 한국노총 중앙도 가세해 하루 만에 지원 사격에 나섰다.

 

한국노총은 "(광주형 일자리 합작 법인인) 광주 글로벌모터스에 취업하기 위해 준비 중인 청년의 목소리에 대기업 노조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취업 준비를 해온 광주 청년들은 이제 막 출범하는 광주형 일자리에 대형 상급 노조가 사업 자체를 반대하는 발언을 내놓고 판을 흔드는 것이 과연 옳은 선택인가?”라며 일자리를 살려야 광주시민도 청년들도 살고 타지로 나가지 않고 고향에 정착하는 청년들이 늘어난다며 제발 이번 광주형 일자리만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고용전문가들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성패는 어렵사리 달려온 상생과 화해의 노력에 달려 있다면서 외부 세력이 끼어들지 않아야 이것이 유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