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5부제, 내달부터 폐지…요일 상관없이 주당 3개 구매 가능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9 15:56:55
  • -
  • +
  • 인쇄

출생연도에 따라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요일을 구분했던 ‘공적 마스크 5부제’가 6월부터 폐지된다. 이에 따라 평일·주말 상관없이 언제든 일주일에 1인당 3개의 공적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본격적으로 등교 수업을 시작하는 18세 이하 학생들은 6월부터 일주일에 5개까지 마스크를 살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수급상황이 개선됨에 따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적 마스크 제도 개선 조치를 29일 발표했다.


우선 공적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가 다음달 1일부로 사라진다. 이에 따라 6월 1일부터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공적 마스크를 직접 또는 대리 구매할 수 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정부는 지난 2월부터 긴급수급조정 조치를 발동하고 마스크 구매 요일 5부제를 도입하는 등 수급 관리에 나서왔다.


그러나 마스크 수급이 안정화하고 생산량도 점점 늘면서 최근 하루 평균 마스크 생산량이 1466만개에 달한다. 300만개 정도 생산했던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389% 증가한 것이다.


올해 4월부터는 공적 마스크 구매자 수도 감소세를 보이며 구매량 역시 매주 4000만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공적 마스크가 원활하게 공급되고 있다고 보고 6월 1일부터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직접 또는 대리 구매를 통해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5부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다만 공평한 구매를 위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제도는 계속 유지된다. 1인당 구매 수량도 현재 주당 3개로 유지된다.


그러면서도 등교 수업을 시작한 학생들이 마스크를 사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학생들을 위한 구매 수량은 늘렸다. 18세 이하(2002년 이후 출생자)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유치원생 등은 지금까지 일주일에 3개씩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었지만, 다음 달부터는 5개까지 2개 더 살 수 있다.


정부는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수요가 늘고 있는 수술용(덴탈) 마스크의 생산량을 현재의 2배 이상 늘리고 수입도 지원할 방침이다. 각 생산업체의 공적 의무공급 비율도 80%에서 60%로 조정할 예정이다.


한편, 식약처는 이날 하루 공적 마스크 884만2000개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