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실직자 살리기…"공공일자리 156만개 긴급제공"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15:40:24
  • -
  • +
  • 인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에 대응해 정부가 공무원·공공기관 채용 등을 통해 공공부문 일자리 156만개를 늘리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7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다가올 고용상황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생각한다”며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 제공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사태는 당장의 일자리 상실은 물론 노동·고용시장 전반에 양적·질적으로 큰 충격과 변화를 야기하고 있다”면서 “긴급 고용·일자리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156만개 일자리는 노인일자리, 자활근로사업 등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공무원·공공기관 일자리 4만8000개, 이미 채용된 1만9000명 공공부문 일자리 △직접일자리 55만개+α를 합산한 것이다.


먼저 올해 예산으로 만들기로 한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가운데 그동안 코로나19로 정상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와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개 일자리사업을 신속히 재개한다.


이어 코로나19 고용충격이 집중되고 있는 청년층의 비대면·디지털 일자리와 취약계층 일자리를 중심으로 직접일자리 55만개+α를 추가로 만든다.


청년층 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분야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이다.


또 한국판 뉴딜 추진과 연계해 노동·고용정책도 점차 디지털 친화형으로 전환하되 비대면·디지털 일자리를 늘리는 한편, 재택근무 등 업무방식 변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궁극적으로 일자리 유지·창출의 주역은 민간의 몫인 만큼, 무엇보다 민간에서 지속적인 일자리가 만들어지도록 내수진작, 투자 활성화, 규제 혁파, 경영 애로 해소 등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 이코노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DADLINE

더보기

PHOTO NEWS